컨텐츠 바로가기


책방이곶

언젠가 머물렀고 어느 틈에 놓쳐버린

() 해외배송 가능

언젠가 머물렀고 어느 틈에 놓쳐버린 기본 정보
가 격 13000 재입고 알림 SMS
쌓여요~
  • 0 (0%)
  •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0 원 ( %)
  • 카드 결제시 적립금 0 원 ( %)
  •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 0 원 ( %)
  •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0 원 ( %)
  •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0 원 ( %)
제휴 적립금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 
무이자할부
제조사
원산지
 

updown

국내/해외배송

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.

바로 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





지은이 : 가랑비메이커

펴낸이 : 고애라

펴낸곳 : 문장과장면들

사이즈 : 127*188mm

페이지 : 216P

 

'내 삶이란 영화에 나레이션이 있다면 지금, 이 순간은 어떻게 읽혀질까.' 라는 물음에서 시작되었다.

매일의 삶 가운데 우리가 지나온 장면들은 조금도 특별하지 않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. 

그러나 한 편의 영화도 결국 숱한 장면들의 연속이다.

그 어떠한 서사도 찰나의 순간들을 지나오지 않고서는 완성되지 않는다. 

우리의 삶도 그렇다. 무심한 듯 지나쳐왔던 순간들이 모여서 결국 하나의 삶을 만들어간다.

돌아보면 언제나 긴 여운을 남기는 것들은 언제 어디서든 만나고 헤어질 수 있다고 믿었던  

사소한 얼굴들이었고 낮고 고요한 공간이었으니까.

 

여섯 계절을 지나며 내가 혹은 당신이 지나쳐 왔을 장면들을 기록했다.

순간이라는 시간 속에 머물던 장면들을 놓치지 않기를 바라며.

이 책이 당신의 영화 속 한 켠에 머물 수 있기를 바란다. 

그리고 끝나지 않을 러닝타임 가운데 몇 차례 더 넘겨질 수 있기를.



가랑비메이커

문장과 장면들 그리고 흐르는 모든 것들을 애정한다.

무엇도 영원히 머물 수 없음을 알기에 깊은 어딘가에 남기고 싶은 것들이 많다.

그렇기에 매순간, 문장들을 읊으며 장면들을 옮긴다.


 

 

 

 

 

 


관련상품

후기

게시물이 없습니다

모두 보기 사용 후기 쓰기


최근본책

이전 제품다음 제품